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자가 직접 TV에 나와 보도하는 뉴스 화면 밑에는 기자 이름과 이메일 주소가 자막으로 나옵니다.

 

그중에서도 KBS 기자들의 이메일 주소는 시청자들의 눈을 의심케 할 만큼 재치 넘치는 이메일 주소가 많은데요.

 

 

KBS 신입 기자들의 이메일 주소는 먼저 입사한 선배들이 직접 지어주는 전통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어떤 기자의 이메일 주소가 가장 센스 있는지 확인해 볼까요?

 

 

최선중 기자는 best-ing@kbs.co.kr이란 주소를 쓰고 있습니다. 최선을 다하는 중이라는 의미인 것 같죠?

 

 

정새배 기자는 newboat@kbs.co.kr입니다. 직관적인 이메일 주소네요.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박대기 기자는 waiting@kbs.co.kr이라는 이메일 주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양봉 기자의 이메일 주소는 beebee@kbs.co.kr입니다. 꿀벌이 바로 떠오르네요.

 

 

이효용 기자는 utility@kbs.co.kr이라는 이메일 주소를 사용합니다. 역시 직관적인 이메일 주소네요!

 

Leave a Comment


to Top